개인사업자로 살아남기

삼쩜삼 세무대리인 해임 방법

광고를 통해 알게 되었지만 지인의 말과 검색된 글들을 보고
얼마전 삼쩜삼 세무대리인 해임 하였습니다.

저는 세금신고를 혼자하고 있었기 때문에
기존의 세무대리인이 없었고 크게 상관 없지 싶었는데,
아무래도 개인정보부분이 마음에 걸리더라고요.

삼쩜삼 의미 및 장단점

삼쩜삼의 의미

삼쩜삼이란 업체의 이름은 원천징수 세금 3.3%를 의미하는 것 같습니다.
프리랜서 분들이 업체로 부터 비용을 지불 받을때
3%의 원천세와 0.3%의 지방세를 제외하고 받습니다.
이렇게 낸 돈은 추후 종합소득세 계산을 하여 환급해야 할지 더내야 할지 결정되게 됩니다.

1년간 3.3%로 낸 돈이 10만원이라고 가정해 봅니다.
만약 종합소득세 계산해보니 낼 세금이 2만원이다 라고 하면
8만원을 환급받게 되는 것이고
만약 종합소득세 계산결과 낼 세금이 15만원이라면
5만원을 더 내게 되는 것이죠.

그런데 사업소득이 크지 않은 프리랜서들(종합소득세 결과 세금이 낮게 책정되는 분들)이
이 삼쩜삼 프로의 원천세 환급신청을 잘 안한다는 것입니다.
이렇게 3.3% 낸 금액들 중 미처 환급 못받은 돈을 환급받게 해준다는 의미에서
업체이름이 삼쩜삼인것 같아요

삼쩜삼 업체의 장단점

저같은 경우 삼쩜삼이 아니었다면 모르고 넘어갔을 돈이었습니다.
잊어버리고 넘어가는 돈들을 삼쩜삼 프로그램을 이용함으로써
손쉽게 찾고 손쉽게 환급받을 수 있다는 데 장점이 있습니다.

다만, 삼쩜삼이 이 세금환급 업무를 대리 하기 위해선 세무대리인으로 등록이 되어야 합니다.
개인정보가 (어디까지인지는 정확히 모르겠지만) 노출이 될 수 있다는 단점이 있지만
삼쩜삼에 대한 신뢰도가 있다면 그 플랫폼을 이용하는데 당연한 절차라 생각할수 있겠다 싶죠.
신뢰로 세무사를 처음부터 pick하는 경우는 없잖아요.

분명한 장점이 있음에도 인터넷 상으로는 욕먹고 있더라고요.
문제는 과도한 수수료에 있지 않나싶습니다.
내가 낸 세금을 돌려받는데 10~20% 수수료를 낸다는 것이 납득 어려우신 분들도 있으실 꺼에요.
실제로 국세청에서 세금환급시 수수료를 받는 플랫폼과 세무대리인의 사례들을 방지하기위해
단발적이긴 하지만 올해중순에 세금환급 5년치 안내 서비스를 진행
했다고 합니다.

삼쩜삼 홈페이지에서 공개하는 서비스 이용료 내야 하는 이유

삼쩜삼 단점이 있지만, 분명한건
사람들에게 세금환급이라는 것을 알리는 역할을 정말 잘 수행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세무대리인 등록과 수수료 부분을 잘 알리거나 조율했다면
삼쩜삼 사기라는 말까지는 안나오지 않았을 까 하는 안타까움이 있네요.
이익보다 좀더 멀리까지 생각했다면 우리나라 프리랜서들이 대다수 이용하는
세무 플랫폼이 될수 있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부정적인 시각이 좀 생겼어요.
세무대리인 해임하러 가봅시다.

삼쩜삼 세무대리인 해임 방법

삼쩜삼 세무대리인 해임을 하기 위해선 국세청에 해임신청을 해야합니다.
PC로 한다면 국세청 홈택스를 이용하시고요
모바일로 하신다면 “손택스”라는 어플을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저는 손택스로 진행했고요, 홈택스도 카테고리는 동일하오니
이 글이 참고가 되실겁니다.

삼쩜삼 세무대리인 해임 손택스에서

먼저 로그인을 합니다.
국세청 홈택스나 손택스를 이용할때는 공인인증서(현 공동인증서)외에도
카카오톡과 같은 간편인증, 금융인증서 같은 걸로 손쉽게 로그인이 가능합니다.

손택스에서 세무대리인 해임 카테고리로 가는 길

로그인을 완료하시면 상단 카테고리 ‘조회/발급’ 로 들어오신후
스크롤을 눌러 ‘나의 세무대리 정보’ → ‘기장대리 수임해지’ 카테고리로 들어가시면 됩니다.

손택스에서 세무대리인 해임하기

저같은 경우 사업자등록번호에서는 세무대리인이 안나왔는데
주민등록번호로 나왔어요.
삼쩜삼의 사업자번호는 742-86-00563 이고 업체명은 “세무법인 스타밸류” 입니다.
세무대리인 해임을 누르고 해임처리를 누르시면 바로 처리가 됩니다.

세무대리인 해임 여부 확인 방법

잘 처리 되었는지 확인해보려면
‘나의 세무대리 정보’ → ‘나의세무대리인 조회’ 카테고리에서 바로 확인됩니다.

세무대리인 조회 방법

해임이 잘 처리되었나봅니다. 조회된 내역이 없다고 하네요.

개인정보에 민감한 시대이고,
그만큼 개인정보를 잘 관리해야 하는 시기임이 분명합니다.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업체들을 보면
초기에 수익을 내기보다는 플랫폼 편의성을 앞세워서
이용자를 늘리는게 목적이었던것 같은데요(카톡, 토스, 배민..등)

뭔가 세무업계의 큰 업체가 될수 있었을것 같았는데
삼쩜삼 세무대리인 해임을 하는 입장에서 안타깝네요.
아쉽지만 어쩔수 없죠.

이전 글 – 개인자업자로 ‘살아낸다’는 것

Exit mobile version